주제 : 마일스토리를 버릴 때가 왔다. 

 

 기업은행 마일스토리 카드를 버릴 때가 왔다고 포스트한 적이 있다. : http://fourd.tistory.com/35  
물론, 그 전에 뽑아 먹을 것을 다 뽑아 먹어야 하며 지난번에 열심히 짱구를 굴려보이 이달(11년 3월)까지 엔진오일을 1회 교환받아야 했다.

 엔진오일 무료 교환 : 발급월 포함 12개월 내 1회 실적상관없이 가능

 세상을 참 힘들게 살다보니 3월이 가는 줄도 모르고, 아침에 문득 눈을 떠보니 3월의 마지막이더라. 그래서 급하게 갔다.  결과는 힘들이지 않고 쉽게 바꿔주더라. 

 아저씨도 친절했고.. 엔진오일 교환후 차도 잘 나가고 좋더라. 


 자.. 이제 내일 IBK에 전화를 해서 지난해까지 실적에 대해서 물어봐야할 듯 하다. 이번달에 물어봐야 할 듯 하나 느낌이 아무래도 카드 발급 받은 첫달에는 많이 쓰지 않은 기억이 있어서 다음달에 1만원의 혜택을 뽑아 먹으면서 엔진오일 교환의 혜택까지 몰고가보는 것이 좋을 듯 하다. 여차하면 30만원도 쓰고 그 다음달에 카드를 버리면 되니까. 

 차년도 엔진오일 무료 교환 : 최근 12개월의 신용카드 사용실적이 240만원이 넘을 것
 
  == 추가 ==
 
 엔진 오일 교환은 년 1회 서비스, 초년도는 발급월 포함 12개월까지고 그해 엔진오일 교환실적이 있으면 그 해에는 엔진오일을 교환받을 수 없음, 따라서 마일스토리카드는 무조건 받은 해에 엔진오일 1회 무료교환을 이용해야함.


 자.. 차 2대의 엔진오일은 걍 꽁짜로 한번 교환해 보는 것이여~~! ^^

  일단 50% 확정~!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난빈 2011.04.11 09:48 신고

    나도 무료 교환해주는 카드는 많은데, SUV라서 항상 추가금 내라고 함.
    나는 보험을 다음다이렉트로 하는데, 엔진오일/와이퍼 무료 교환, GS칼텍스 주유시 포인트 2배로 적립.. 요게 괜찮은 것 같음...
    어차피 보험 서비스는 큰기업이나 작은기업이나 그게 그것인 것 같고..
    문잠기거나, 방전되었을때 잘 오는 것 봐서는 큰 문제는 없는 듯!

  2. addr | edit/del | reply 힘들다 2014.05.07 00:37 신고

    참힘들게사시네요..


 일본에 지진이 났으며 그것으로 인하여 많은 사람이 죽거나 다친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다른 나라의 일이라 내 일 처럼 느껴지지 않고 참 안타깝네 라고 생각하고 몇일을 지나고 있었는데, 그들의 불행이 막상 우리의 불행으로 이어지는 것을 느꼈다.


 바로 기저귀다. !!!


 아들내미가 군 기저귀를 이용을 하는데, 딱 지진나는 전날 살까 말까를 고민하다 쿠폰생기면 사야지 하고 내버려 뒀는데.. 뉴스에서 품절이라는 기사가 나오는 거다. 그래서 급하게 기저귀를 찾아 인터넷 여기저기를 뒤졌으나 전부 품질...

 품절이 아니면.. 기존가격보다 기본 1만원.. 심하면 3만원까지 올려서 가격을 받고 있었다.. 수요와 공급의 법친인가? 수급이 그렇게 딸리는 것인가?

 회사에서 점심시간 내니 기저귀 찾다가 4팩에 8만2천원짜리를 주문하고 있었는데, 마침 여자친구가 7만8천5백원짜리를 찾아서 구매를 하게 되었다. 배송 안올줄 알았는데 하루만에 급배송 되어 오더라.. 신기.. ^^ 물론, 이집도 지금은 품절상태이다. 

 일반적인 군기저귀 구매가격과 비교해보자. 

 



 지진전에는 일반적으로 쿠폰/카드할인등의 모든 쇼핑테크를 동원하여  실구매가 6만원 정도에서 구매를 할 수 있었다. 그래서 개당 단가는 240원 정도... 하지만, 지진 후 구매는 개당 280원 정도이다.

 음..... 별로 차이 안나네? 하지만, 뭉치면 크다.. 하루에 쓰는 양과 한달치를 모으면.. 한팩정도가 나올 수 있다.  이제 4팩을 구매를 하였으니 지금 있는 물량과 함께 1달은 버틸 수 있을 듯 하다.  군 기저귀.. 한달뒤에 수급이 잘 될까? 걱정이다. 환율도 영향을 미칠 것이고.. 결정적으로 방사능 물질이 묻어서 오진 않겠지? ^^?

 



 추가 : 군기저귀 박스 참 마음에 든다.. 박스가 우리나라 박스와 다르게 참 딴딴하고 좋다. 근데, 써먹을 때는 딱히 없다. 나중에 아들내미 박스 집 만들어 줄때 쓰면 좋을 듯하여 모아볼까 생각도 한다.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제 : 요즘 장난감은 조립하기 힘들다.

 3월 초순경에 AK몰에서 엑서쏘서를 최저가(대형 쇼핑몰중)에 팔기에 낼름 질러줬다. 그전부터 아들내미를 위하여 하나 살까 말까를 고민하고 있었는데, 마침 적당한 가격에 물건이 나왔다. 하지만... 가격이 적당해서 그런지 15일 이후에나 배송이 가능하다는 공지가 떴고 긴긴 기다림 끝에 몇일전에 받았다. 


 막상 받고 보니 박스도 참 크고... 이것이 좀..... 조립하기가 힘들더라..  

 


 이건 뭐. 아이들 타고 뛰어 노는 것들인데, 일단 울 아들내미는 별 시큰둥 하다. 아직 때가 아닌가?

 제품에 큰 불만은 없다, 다만 동봉된 각각의 제품들은 나사(스쿠류)로 조립을 하게 되는데, 그 나사가 너무 커서 드라이버로 돌리다 보면 플라스틱부분에 금이 간다. 나는 한개 돌려보고 이건 아니다 싶어 자기 구멍에 맞는 나사를 골라서  조립을 하였는데, 솔직하게 이야기해서 나사 때문에 제품을 반품/교환 환불 하고 싶은 욕구를 느꼈다. 

 아마 아이가 뛰고 노는 제품이다 보니 나사가 쉽게 헐거워지고 그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나사의 날(정확한 표현인지 모르겠지만)이 큰 제품을 포함하였고 이것이 과도하여 플라스틱에 무리를 주는 것이 아닌가 한다. 

 


밑에 있는 나사가 동봉된 나사다. 

아울러, 설명서가 한글과 영어로 포함되어 있는데, 난 영어가 더 쉽더라.. 한글은 당췌 뭔말인지 알아 먹을 수가 없었다.  영어 설명서에는 위에 그림에서 처럼 H와 I같은 것으로 어떤 제품을 써야하는지 표시하나 한글설명서에는 그림을 따오되 그 부분은 가지고 오지 않아 불편했었다.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위의 사진처럼 스프링이 들어간 부분이다. 이걸 스프링을 넣고 돌려야 하는데........... 안돌아가더라.. 힘주니깐 부서지는 소리나더라..

 



 완성품~~! 쓰긴 좋은 듯 한데... 나중에 이걸 어디다가 보관하지?? 보관하려면 또 다 풀어야 하는 건가? ㅡ,.ㅡ; 앞날이 걱정이다.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난빈 2011.03.21 14:22 신고

    저거 샀구나.. 우리 애는 저거 죽어도 안 타더라.
    한 10초 앉아있나? 그럼 울고불고 난리임. 다른 애들은 막 점프하면서 쿠션 이용하고 난리던데...
    그리고 요즘엔 기어 다녀서 더 탈 일이 없을 것 같다.

    • addr | edit/del 4D 2011.03.26 22:16 신고

      그렇구나. 우리 아들은 일단 좋아라 하는 것 같아. ^^; 가까이 있으면 장난감도 좀 빌려쓰고 하면 될 듯 한데, 멀리 있어 아쉽구나.

 주제 : 잘되는 아이폰 괜히 리퍼받으면 오히려 역효과 난다. 

 지난 주 월요일 지난해에 구입한 아이폰 3GS 화이트의 보증기간이 3월 23임을 확인하고 보증기간의 만료전에 리퍼를 받고자 애플서비스 센터를 찾았다. 가지고 있던 아이폰이 화이트인데 각 단자의 주변에 크랙이 가 있었고, 액정에 먼지도 끼어 있어서 그리 어렵지 않게 리퍼 승인을 받을 수 있었다. 그냥 별말 안하고 바꿔주더라.. 

 근데 중요한 것은 리퍼를 받고 나서의 문제이다. 

 리퍼를 받고 나서 좋은 점

 1. 배터리 수명이 늘었다. 
 2. 케이스가 참 깨끗하다. 
 3. 이건 중고라고 볼 수 없다. 거의 새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리퍼를 받고 나서 안 좋은 점

 1. 전화가 안된다. ㅡ,.ㅡ; 간혈적인 수신불가 현상이 나타난다. 
 2. 심심하면 캐취콜이 들어온다. ㅡ,.ㅡ;;



 어제 시간을 잡고 시험콜로 약 50통정도를 걸었는데, 그중 5콜 정도가 이상으로 발신 혹은 착신에 문제가 있었다. 무선환경은 회사였으니 더할나위 없이 좋은 곳이고 리퍼전 아이폰에서는 전혀 나타나지 않는 문제점이라는 것을 볼때 이건 100% 리퍼받은 아이폰이 문제가 있어서 생기는 것이다. 

 문제가 된 아이폰의 상세 로그와  Fault 를 분석하여 본 결과 Rab Assign 에서 문제가 생겨서 Call Fail로 이어지는 것으로 확인 되었다. 

 다시 가서 리퍼를 받아야 할 듯 한데....... 뭐라고 설명해야 할까? Mobile Origination or Termination시에 무선단의 통화로인 Radio Access Bearer Assign에서 문제가 생기는 현상이 있습니다. 리퍼해주세요. 라고 하면 해줄란가?

아무튼 단말기 문제가 확실한 것 같고, 리퍼를 무조건 다시 받아야 한다. 솔직히, 괜히 바꿔서 일 만든 것 아닌가 싶다. 이전 아이폰은 불만없이 1년을 잘 써왔기 때문이다. 아이폰 리퍼폰이 표면상으로 새것 같지만, 어떤 문제점을 가지고 교환되었던 부품을 재활용하였기에 리퍼 받은 후에는 반드시 단말기가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 확인할 필요성이 있는 것 같다. 단순히, 외장을 새것으로 바꾸고 싶어서 리퍼를 받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솔직히 잘되는 것이면 그냥 쓰는 것도 괜찮다고 권하고 싶다. 

 또 갈려니.... 솔직히 무지 귀찮다.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난빈 2011.03.21 14:23 신고

    내 휴대폰도
    Mobile Origination or Termination시에 무선단의 통화로인 Radio Access Bearer Assign에서 문제가 생기는 현상이 있는 것 같다.
    수신이 잘 안됨..ㅎㅎ

    • addr | edit/del 4D 2011.03.26 22:18 신고

      전화가 안되면 통신사의 잘못으로 전화가 안되는 경우도 있지만, 사실 자신들이 소유한 단말기(전화기)의 문제로 전화가 안되는 경우도 상당히 많다. 전화가 잘 안되면 주위 사람과 비교해보는 습관이 필요한 것 같아. 너도 주위 사람과 비교해봐라. 그리고 너만 안되면 단말기 점검 받아봐~! ^^


 여자친구가 만들어진 맥북에어 파우치...  서문시장 포목점에서 1마에 5천원하는 천을 떼와서 장인의 손길로 한땀 한땀 바느질 하여서 만든 작품..... 

 It's priceless !!!1


 





 안에 맥북에어의 보호를 위한 스펀지가 있으며 뽀송뽀송하게 맥북에어를 지켜준다. 

 단... 맥북에어를 위한 아답터 파우치는 없다. 


 또 여자친구에게 쫄라야겠다.. 아답터 파우치도~~~! ㅋㅋㅋ

 여기서.. 여자친구는 누구? ^^?  ?? 


  결론 : 집에서 노는 잉여인력을 잘 활용하여야 한다.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간 잘 뽑아 먹어오던 마일스토리 카드의 실적이 4월 사용분부터 실적이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된다는 공지를 지난해 IBK는 올렸다. 그리고 어느덧 공지의 유예기간인 6개월이 지나 변경시점이 다가왔다. 실적이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된다는 말은 20만원의 사용으로 1만원의 캐쉬백을 받았을때 최고 5%(10,000/200,000)의 할인율을 노릴수 있는 것에서 3.3%(10,000/300,000)으로 할인율이 떨어짐을 의미한다. 마일스토리 카드는 엔진오일 무료교환과 같은 혜택과 연회비가 굉장히 적은 잇점은 존재하지면, 단순히 실적의 상향으로 인하여 카드의 혜택을 유지하기 어려워 짐으로  버려야 하는 카드가 되고 만 것이다. 

 불행중 다행인 것이 같은 종류의 알파캐쉬백카드 (1일, 1만원이상, 1천원 캐쉬백)들이 아직 20만원의 실적을 요구하고 있음으로 간단하게 카드를 같은 혜택이 주어지면서 실적은 20만원을 요구하는 카드로 추발하는 것으로 마일스토리가 가지고 있는 캐쉬백 혜택을 이어갈 수 있다. 아울러, 마일스토리의 무료 엔진오일 교환도 최대한 우려먹어야 함으로 미리미리 계산기를 두드려 볼 필요가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처음 카드를 발급받게 되면 2~3달간은 실적을 요구하지 않고 카드의 혜택을 줌으로 3월에 대체할 카드를 발급받아 이번 달과 다음달에 무료혜택을 본 후 마일스토리와 자연스럽게 바꿔주는 것이 좀 더 효율적으로 카드 혜택을 뽑아 먹을 수 있는 일이라 하겠다. (사실 2월에 진행했어야 하는데 늦었다.)

 간단하게 결론만 말하면 늦어도 3월에 마일스토리를 대체할 카드를 받고, 마일스토리는 버릴 준비를 해야한다. 

 


 현재 사용중인 카드는 베드민턴 카드와 마일스토리 카드이다. 이 중 마일스토리 카드를 버린다. 그리고 무엇을 받을까를 심각하게 고민하여 본 결과 아무래도 애가 커감에 따라 쉽게 놀이공원으로 나들이를 가고 싶은 Needs가 생기는 것을 고려할 때,  마눌님의 명의로 베드민턴을 하나 받는다면 20만원에 1만원 캐쉬백의 혜택을 이어가면서 놀이 공원 무료입장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 같다. 그동안 마눌님이 놀이공원 무료입장을 할 수 있는 카드가 없어 불편했었다. 게다가 베드민턴 카드의 연회비는 BC 국내 전용으로 4천원임으로 연회비의 가격적인 메리뜨도 있어 보인다. 그 외의 혜택에 대해서는 크게 관심이 없다.


 
그럼.. 베트민턴 카드 BC 국내전용을 받기로 하고, 마일스토리 카드 버리기를 살펴 보자. 


 마일스토리 카드를 버리기 전에 확인해야 할 부분이 혹시 못 찾아 먹은 혜택이 없는가 하는 것이다.  마일스토리 카드의 대표적인 혜택은 엔진오일 교환이다. 그리고 부가적으로 놀이공원 무료입장, 또한 기회가 된다면 영화 2천원 할인도 써먹을 만 하다.

 

 엔진오일 교환 혜택 초년도에 주목하자 : 발급월 포함 12개월까지! 다행히 나의 마일스토리 카드 발급일은 10년 4월이였다. 따라서 3월 중에 엔진오일 교환을 1회 한 후 4월에 전년도 4월에서 3월까지의 실적을 전부 합산하여 240만원을 넘겼다면 다시 엔진오일 교환을 받을 수 있다. 4월에 엔진오일을 다시 받을 때 전월말에서 12개월임으로 초기 발급때 카드를 많이 쓰지 않았다면, 240만원을 넘기지 못할 수도 있다. 최근 1년간의 실적을 소급하여 한번 계산해 볼 필요가 있을 듯하다. 간단하게 기업은행에서 카드 승인 내역을 전부 다운받아 피벗 몇번으로 쉽게 확인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만약, 모자른다면 Over 출혈이 있더라도 3월중에 사용금액이 240만원이 넘도록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운행중인 차 2대의 엔진오일은 3월, 4월 중에 교환할 수 있을 듯하다. 

== 추가 : 위의 내용을 실행에 옮긴 후 실패에 따른 후기임 ==
 
 엔진 오일 교환은 년 1회 서비스, 초년도는 발급월 포함 12개월까지고 그해 엔진오일 교환실적이 있으면 그 해에는 엔진오일을 교환받을 수 없음, 따라서 마일스토리카드는 무조건 받은 해에 엔진오일 1회 무료교환을 이용해야함.  3월에 1회교환을 하면 해당년도는 엔진오일 교환을 받을 수 없음.



  위의 혜택들은 나의 입장에서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 마눌님 카드가 발급되면 따뜻한 봄에 놀이공원이나 한번 다녀와야겠다. 


 결론 : 주력 카드의 세대 교체의 시간이 왔다. 실천하라.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패드에 실리콘 케이스(이하 고무신)을 신겨 주었다.  아이패드는 거의 마눌님께서 앞서 Posting 하였던 고무나무 거치대와 함께 사용을 하는데, 알루미늄에서 느껴지는 그 알 수 없는 느낌이 싫어 아이패드 보호차원과 동시에 질감향상(?)을 위하여 구매를 하게 되었다. 

 

 
가격은 빗살무늬가 조금 비싸 12,500원에 무료배송 쿠폰을 사용하여 구매하였다.

 결제가격은 9400원 되겠다. 

 내가 고무신 케이스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제품과 케이스가 얼마나 잘 밀착되어 있는지에 대한 부분이다. 아울러, 케이스를 씌운 상태에서 버튼이 제어하기 불편해서는 안된다. 일부 아이폰 케이스가 두꺼운 두께로 인하여 Sleep 버튼이 잘 눌러지지 않는 것을 많이 봐온지라 버튼이 잘 안되면 즉시 반품해버릴려고 했는데, 내가 구입한 제품은 아이패드와 크기도 딱 맞고 유격도 별로 없고 버튼을 사용함에 불편함도 없고 실리콘 질감도 괜찬아 전체적으로 만족하는 제품이다.
 
 SGP와 같은 고가의 제품도 있겠지만, 저렴한 가격에 제품의 표면만 보호하고 싶다면 추천하고 싶다.

 단점이라면 긴부분, 그러니깐 세로부분의 가운데 부분이 약간 제품과 밀착되지 않는데, 이부분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 생각이 든다. 이것은 아주 Minor한 문제점으로 본다.


       결론 : 싼맛에 괜찮다 !!





 아래의 그림은 고무신이 그리 두껍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이요 다이소 거치대와 함께 사용시 효과가 좋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이다.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Minidisplay => HDMI 젠더에 대해서 글을 올린 적이 있다. 그때 삼성 모니터에 대해서 (사실 T240HD는 모니터라기 보다는 TV다. User Interface가 TV와 같다. ) HDMI를 사용하면 눈이 아파 볼 수가 없다고 했었다. 

 다시 보기

  그래서, 다시 Minidisplay => DIV 젠더를 추가로 구매하였고 이에 대한 사용기를 Posting 한다. 

 먼저, 제품을 보자. 이렇게 생겼다. 크기가 HDMI에 비해서 정말 크다. 단순히 휴대하기 위함이라면 HDMI에 가점을 주고 싶다. 
 



 이번에는 Coms라는 회사의 제품을 구매하였다. 구매가격은 좌측에 보는 봐아 같이 판매가격 10,400원에 할인쿠폰과 무료배송 쿠폰을 통하여 83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를 하였다.

 Coms라는 회사는 각종 케이블 및 젠더를 만드는 회사인듯하다. 몇번 써봤는데, 가격대비 품질이 괜찮았었고, 왠지 짝퉁이라기 보다는 그나마 조금 이름있는 회사라는 이미지가 드는 것이 본 제품을 구매하게 된 가장 큰 이유라고 하겠다.

 가격은 일반적인 온라인 쇼핑몰이 다 비슷비슷한 듯 하다. 다들 1만원 ~ 1만1천원대에 가격이 형성되어 있으며 배송이 걸림으로 2500원의 추가비용은 생각해야한다.


 전면에는 "Supports 1080p" 라는 글과 함께 Minidisplay 1.2 규격을 지원한다는 부분이 있다. 아울러, Aluminium Shell 이라는 부분이 눈에 띈다. 

 여기서 알루미늄이라는 것이 Shield가 알루미늄이라는 것 같은데 나의 생각으론 플라스틱부분과 색이 달라 약간 Quality가 떨어지는 느낌이 든다.  실제로 Apple에서 팔고 있는 정품 젠더의 경우 어떤지 알 수 없지만, 이 제품은 Apple 특유의 디자인 미각이 없어 보인다. 그 이유는 다시 한번 말하지만, 플라스틱 부분과 알루미늄 부분의 미묘한 색상차이이다. 



                                                                                      하지만!!!! 싸다. 

 


 성능은 제대로 발휘된다. 나의 경우 T240HD가 DVI에서 문자전용모드를 지원하여 밝기도 조절이 잘되고 무엇보다 PIP (Picture In Picture)가 지원이 되니 더할 나위 없이 좋다.  현재 24인치 모니터에 사용중인 1920 * 1200 의 해상도에서 떨림없이 완벽하게 지원을 한다. 

결론 : 괜찮은 제품이다.!

 전체적인 모양새 확인을 위하여 전체 사진을 다시 올린다.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Ucloud는 KT에서 하고 있는 서비스이다. Qook이나 Show... 아니다... Olleh모바일 혹은 Olleh인터넷을 사용 중인 사람은 무료로 20 Gbyte의 용량을 사용할 수 있다. 네이버 N 드라이브같은 인터넷 저장매체와 다른 점이 있다면, 얘는 PC나 MAC에 설치하여 두면 스스로 파일을 Upload 시켜 파일을 저장해 놓는 다는 점과 PC간의 동기화해 놓아야 할 폴더를 설정해두면 그 폴더는 다른 컴퓨터끼리 동기화 되어 항상 같은 자료를 유지해 준다는 점이다.. 이 부분이 상당히 매력적이였고, 지금 잘 사용중에 있다. 나는 폴더 동기화 부분 보단 "My Document"를 자동으로 Upload하여 백업의 기능을 주로 사용하고 있다. 이는 UCloud가 설치된 PC없이 Ucloud Web로 접속만 하여도 Upload된 파일을 Access할 수 있기에 그 부분이 나에게는 더 매력으로 다가온 것 같다.

 하지만 !!!!!  몇가지 불편한 점과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아니 짜증나 죽을 것 같은 점이 몇가지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잠깐 생각해 본다. 


 1. PC 동기화는 2대만된다. 한 ID에 연결이 가능하 PC는 2대이다. 3대는 추가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2. MAC은 지원은 하는데 한글 Encoding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 한글이 지맘대로 왔다 갔다 한다. ===> 후에 다시 한번 살펴본다. 
     =====> 내 글은 본 건가? 지금은 아주 잘된다. 만족 100% , since 2011.02.25

 그리고 정말 한숨나오게 만드는 것  !!!

 3. Ucloud 홈페이지가 Olleh 홈페이지로 통합되고 부터 당췌 Olleh 홈페이지로 접속하여 Ucloud를 찾아갈 수가 없다. Olleh 홈페이지는 숨은 그림 찾는 것 같다. 도대체 알아 먹을 수가 없다. 거기에 Show Site와 Qook Site를 통합하는 과정에서 양 Site의 ID를 합쳐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두개의 ID가 동시에 존재를 하다보니 참 헷갈린다. QOOK ID와 SHOW ID를 구별하는 것도 힘든데, 각각을 입력할 때 구별해서 해야하고, 또 한번씩 Olleh ID를 넣으라고 한다. 이건 또 뭐람??


자.. 위에 처럼 툭 튀어 나오면 뭘 넣으라는 건지..........  (답은 Ucloud는 QOOK 서비스란다. ㅡㅡ;; )

SHOW ID보유자가 QOOK 서비스 쓸려면 Qook에 가입하여 Show와 Qook ID를 연동해야 하고 QOOK 가입자가 SHOW 서비스를 쓰려면 SHOW에 가입해서 ID를 연동해야 하고 뭐 이럴 꺼면.,..

 걍 Olleh로 다시 가입하고 두개다 통합해서 보여주면 안되나요?  QOOK을 연동하고 안하고 SHOW를 연동을 하고 안하고.. 아.. 머리아퍼..  정말, 한숨이 푹푹 나온다. 


 그래서... 이런 머리아픈 로그인 절차에 질린 나머지... 얘도 만들었다. Ucloud 자동 로그인 FIle 이다. 




 안의 내용중에 ID와 PASSWORD부분을 바꾼후 더블클릭해서 열면 된다... ID/PW는 SHOW를 써야할까? QOOK을 써야할까? QOOK에 가입안한 사람은 QOOK을 다시 가입해야하고. 이때 SHOW ID와 같게 하던지 다른게 하던지.. SHOW와 연동을 할건지 말건지.. ~!@#!$%!$#$!@#$!@#$!@#%!@#%#@;;;;;;

 에이... 안해.. 

  
 내가 쓰는 PC는 총 5대이다. 가족들의 ID를 총 동원하여 사용중이다. 이렇기 때문에 각각의 ID를 기억해야 하고 로그인을 해야하는데, 거기에 QOOK인지 SHOW인지 구별해야하고, 연동이 되었는지 말았는지.. 어쩌고 저쩌고.!@#!@#!@#!@#!@# ====> 이 이야기는 그만하자. 

  

 ID1 : 12.2Inch & 15.5 Inch
 ID2 : MacBook Air
 ID3 : HTPC &  15.5 Extra

 3개의 ID를 Mouse 오른클릭의 Context Menu에 집어 넣어서 Click시 자동으로 Web File manager이 열리게 해 놓으면 각각의 PC의 My documents에 쉽게 접근 할 수 있다. 


결론 :  KT의 Ucloud 서비스는 괜찮다! 다만, Detail이 아쉽다.

잡스 옹의 Detail이 생각나는 밤이다.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을 쓴지 이제 한달 정도가 지나는 것 같다. 맥북에어를 사고 지금까지 10손가락 안으로 부팅을 했다. ㅡ,.ㅡ;
 가장 많이 쓴 프로그램은 Facetime... 회사에서 출근해서 집에 아이를 볼 때, 혹은 친구와 통화할 때 사용했다. 그외에는 전시용으로 사용중이다. 


 왜 안쓰게 될까? 남들처럼 윈도우는 절대로 안깔겠다고 다짐하고 쓰는 것이라 이용빈도가 급격하게 떨어지는 건 사실인 것 같다. 아울러, 적응이 안된다.
난 일단, 딱 3개가 맘에 안든다.   

  1. 한영전환 : Command + Space 정말 적응 안된다. 
  2. 화면캡춰 : Command + shift 1,2,3,4 기억이 안난다.
  3. 윈도우 창조절 =====>   초 초초 초초초 초초초초 대박... 

 
 맥은 우측하단에 창 조절 부분이 있다. 아니 우측하단에만 창조절 부분이 있다. 아니 우측하단에 졸~~ 조그만하게 창조절 부분이 있다... 

 아...................... 적응이 안돼.. 


 왼쪽상단에 있는 빨간, 노랑, 초록의 버튼 중 초록의 + 버튼을 누르면 창 크기를 자기가 알아서 최적화 시켜 준다는데.. ...... OS야 그건 니 생각이고 난 내 맘대로 조절하고 싶거든...  프로그램 깔면 된다는데....  깔기 싫다!

나는 순정을 원한다. !!! 

거기에 추가로  맥북에어에 윈도우 마우스를 꼽아서 쓰니 마우스 속도가 너무 느리다. 느린 마우스로 잘 잡히지도 않는 창 조절부분 클릭해서 옮기니.. 짜증 대박..

거기에 트랙패트 쓰면.................... 트랙패드 누르고 창 크기 조절하려고 움직여봐.. 짜증 대박이지...

매직마우스를 구매하여 쓰라는 건가? 있어봐.. 장바구니에 들어가 있어. ㅋ

 
 
 근데, 쓰면 역시 땡기는 부분이 있다. 뭔지 말하기 힘들지만....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6.02.16 17:49

    비밀댓글입니다


Connected by DNS server, DNS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