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ing history (포스팅 이력)

 0일차 : 재료 준비 단계   
 1일차 : 켄테나 고정 거치대 제작 
 2일차 : 켄테나와 고정 거치대의 결합 
 3일차 : 각도 조절을 ㄱ자 블라킷을 사용하라. 
 4일차 : 데코레이션 
 5일차 : 시공 및 검증



3일차 : 각도 조절을 ㄱ자 블라킷을 사용하라.

목 적 : 2일차에 문제가 있었던 각도 조절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설 명 : 2일차에 있었던 문제점에 대해서 출퇴근하면서 졸 고민을 하여 답을 얻을 수 있었다. 켄네타와 거치대가 바로 붙어서는 안되고 90도의 각도로 꺽여서 붙어야 한다는 것이다.

왜 그런지는 또 발로 그리기가 귀찮아, 넘어간다. 그냥 이렇게 하면 된다. ㅋㅋㅋㅋ.. 혹시 이 글을 보고 켄테나 거치용으로 네비 거치대를 생각한다면, ㄱ가 블라킷이 꼭 필요한 것이다.

한참동안을 ㄱ자 블라킷이 필요한데.. ......라고 생각하며 여기저기 돌아다녔다. 한 3일은 찾은 듯 하다.

그리고 괜찮은 넘을 하나 발견했다. 폐기되는 서버장비 랙에서 부품을 조달할 수 있었다.  목적은 위에서 이야기 했지만, 켄테나와 네비 거치대를 90도 꺽어주면 되는 것이다. 그래야 켄테나의 오픈된 면을 내 마음대로 원하는 방향으로 돌릴 수 있다.


    위의 작업을 위하여 네버거치대의 끝부분 부품에 크기에 맞게 구멍을 뚫었다. 아래와 같다.



    위의 그림에서 플라스틱 하단에 구멍은 드릴로 뚫은 것이다 이 부분과 ㄱ자 블라킷을 나사로 연결하고 이것을 다시 켄타나와 나사와 너틀 사용하여 연결한다. 

    그리고 네비 거치대의 나머지 부분과 연결을 하면...

    짜잔~~~~!


   

    이렇게 된다.. 흑.... 뭔가 이상하다. ㅡ,.ㅡ;;

    여기서 또 실수를 했다. 켄테나의 오픈된 방향은 거치대의 빨판과 같은 방향이어야 한다. 거치대에 받을 힘의 강도를 생각해 보면 켄테나의 아래쪽에 구멍을 뚫어 연결하는 것이 옳을 듯하다.

    뭐.. 이건 시험작이니깐.. 


    정상적인 케이스와 실패한 케이스에 대해서 보자. 
   
01


대충 이제 다 만들어 졌다. 위와 똑같은 것을 3개를 만든다. 관련 되는 것들은 인터넷에서 찾으면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고,

나의 목적은 오로지 16M/sec 임으로 최적의 핀길이나 위치에 대해서는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

이제 야밤에 나가서 아파트 캔 수집함을 뒤지지 않아도 되겠구나.. 밤에 드릴로 구멍뚫는 다고 마눌님한테 잔소리 안 들어도 되겠구나...

이제 딱 3개면 끝이다...

Posted by 4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nnected by DNS server, DNS service